희녕 작가 웹소설 <상사의 몸을 사로잡는 방법>

작품 소개 “홍 비서는 나를 몰라.”권우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.“내가 어떤 사람인지… 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고.”조명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그의 눈가가 붉었다.“자네는 아마 이 순간이 지나면 후회할 거야. 잠깐의 감정에 흔들리지 말걸 그랬다고, 장권우가 손을 뻗는 것을 거절해야 했다고 스스로에게 욕을 하게 될 거야.”“욕 같은 거 안 해요.”“욕을 하려면 나한테 해. 그런 걸 뻔히 알면서도 자네를 내 인생에 엮어 넣고 싶은 욕심을 …

희녕 작가 웹소설 <상사의 몸을 사로잡는 방법> 더 보기 »